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BIFF 향한 헌신에 칸 찬사…김동호 前 위원장도 끝내 눈물

‘영화 청년, 동호’ 세계 첫 상영
김미주 기자 mjkim@kookje.co.kr, 김채호 PD | 2024.05.19 19:48
- 韓영화 위해 걸어온 삶과 활약상
- 세계 영화인 생생한 증언도 녹여
- 술 관련 일화 소개땐 웃음바다로
- 관객 환호 쏟아지자 수차례 눈물
- 감격에 겨운 金 “후련하다” 소회
- BIFF 저녁행사 열어 이야기꽃도

국제신문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청년, 동호’(Walking in the movies·감독 김량)가 제77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로 상영되던 지난 16일(이하 현지 시각), 김 전 위원장은 스크린으로 마주한 ‘청년 동호’의 모습에 몇 차례 눈물을 흘렸다. 이윽고 영화가 끝나자 모든 관객은 기립박수로 김 전 위원장과 김량 감독에게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영화 청년, 동호’의 제77회 칸 영화제 상영 직전 무대인사를 티에리 프레모(오른쪽)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직접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호 전 BIFF 위원장, 김량 감독, 제작사인 국제신문의 김미주 기자. 김채호 PD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프랑스 칸 현지에서 마련한 자체 행사에 ‘영화 청년, 동호’ 팀을 잇따라 초청하는 등 환담을 이어갔다.

지난 16일 밤 칸영화제가 열리는 팔레 드 페스티벌 내 브뉘엘 극장에서는 ‘영화 청년, 동호’가 베일을 벗고 처음 세상에 공개됐다. 영문 제목 ‘Walking in the moveis’는 영화 전문가이며 번역가인 달시 파켓 씨가 감수했다. 영문 제목처럼 영화 속에서 걸어가듯 삶을 펼쳐 온 김 전 위원장의 인생이 스크린에서 펼쳐졌다.

지난 16일(현지시각) 제77회 칸영화제에서 ‘영화 청년, 동호’가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된 뒤 주연인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김채호 PD
이 작품의 내레이션은 배우 예지원 씨가 맡았다. 앞서 예지원 배우는 국제신문과 가진 통화에서 “김 전 위원장님의 다큐멘터리가 만들어진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진작 나왔어야 하는 작품 아니었나’ 하는 생각부터 들었다. 돌아가신 강수연 언니가 계셨다면 직접 내레이션을 맡으셨을 것이다. 이 영화에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다”고 응원을 전한 바 있다.

임권택 이창동 정지영 신수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티에리 프레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 알랭 잘라도 낭트3대륙 영화제 전 집행위원장, 배우 박정자 조인성 씨 등 화려한 라인업의 인터뷰이가 연이어 등장하며 김 전 위원장의 활약과 존재감에 관한 이야기를 이어가자 객석은 집중했다. 임권택 감독의 생생한 ‘증언’으로 김 전 위원장과 술에 관한 이야기가 나올 때는 객석이 웃음바다가 됐다. 과거 영상과 현재 영상이 교차되며 그동안 미처 몰랐던 김동호의 삶도 펼쳐졌다. 김 전 위원장은 상영 도중 눈물을 닦는 모습도 보였다.

영화가 끝나자, 기립박수가 이어졌고 김 전 위원장은 김량 감독과 뜨거운 악수를 나눴다.
‘영화 청년, 동호’ 상영을 몇 시간 앞둔 지난 16일 오후 3시에는 칸국제영화제 주요 장소인 팔레 드 페스티벌 내 영화진흥위원회 부스(한국관)에서 BIFF가 주최하는 ‘해피 아워’ 행사가 진행됐다. 세계 영화 관계자들이 모여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교류하는 자리였다. BIFF는 이 자리에 김 전 집행위원장과 김량 감독을 비롯해 ‘영화 청년, 동호’ 팀을 정식으로 초대했다. BIFF 박성호 프로그래머의 사회로 행사는 시작됐다.

박 프로그래머의 진행에 따라 마이크를 잡은 김량 감독은 “김 전 위원장의 사적인 모습과 공적인 모습이 교차로 등장한다. 모쪼록 (다큐에)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영화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기까지 긴 시간이 걸렸다. 그 과정에서 이 자리에 계신 김 전 위원장께서 매우 큰 역할을 하셨다”고 의미를 짚었다. 김 전 위원장은 “주연 배우로 칸영화제에 오게 돼 기쁘다”고 웃으며 말했다.

뒤이어 수십 명의 세계 영화제 관계자가 ‘해피 아워’ 자리에 모이며 행사장은 북적거렸다. 이들은 기쁜 표정으로 축하 인사를 건넸다. “김 전 위원장의 이야기를 영화로 보게 돼 기쁘다”는 소감이 잇따라 그의 폭넓은 사귐과 친화력을 거듭 느낄 수 있었다.

‘영화 청년, 동호’가 상영된 이튿날인 17일, BIFF는 현지에서 마련한 저녁 식사 자리에 다시 한 번 ‘영화 청년, 동호’ 팀을 초청했다. 전·현직 BIFF 관계자가 모여 영화에 관한 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앞서 BIFF 박광수 이사장은 칸영화제 기간 종일 강행군을 펼치는 김 전 위원장을 위해 현지에서 지팡이를 구매해 선물했다. 박 이사장과 김 전 위원장은 이번 영화제 개막식에서도 뤼미에르 극장에 나란히 앉아 함께 개막작 ‘더 세컨드 액트’를 관람했다.

프랑스 칸=김미주 기자 김채호 PD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