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유작 ‘정이’서 마지막 연기

정인덕 기자 iself@kookje.co.kr | 2022.05.08 19:58
배우 강수연 씨가 급작스레 세상을 떠나자 그가 생전에 남긴 유작 ‘정이’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연상호 감독의 신작 ‘정이’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올해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었다. 영화 ‘정이’는 ‘부산행’ ‘지옥’ 등을 연출한 연 감독이 처음 도전한 SF 영화로, 현재는 후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정이’는 기후변화로 내전이 일어난 지구에서 승리의 열쇠가 될 전설의 용병 ‘정이’의 뇌 복제 로봇을 성공시키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강수연은 뇌 복제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소의 팀장인 주인공 서현 역을 맡았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