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뉴욕타임스 기자 출신…과학·학자 대중에 알려

제임스 글릭은 누구
서부국 | 2021.07.22 19:17
1954년 뉴욕생으로 하버드대에서 문학과 언어를 전공했지만, 과학과 과학자에 대한 글을 쓰며 필명을 떨쳤다. 뉴욕타임스에서 10여 년 기자와 편집자로 뛰었다. 첫 저서인 ‘카오스’가 미국에서만 100만 권 이상 팔려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언론에 글을 기고하며 독자와 교감해왔다. 방대한 자료를 바탕으로 과학·인문학이 교감하는 글이었다. 1989~1990년 프린스턴대 초빙 교수였다.

과학사가이기도 하다. 카오스 학자 이외에도 스티븐 제이 굴드, 더글러스 호프스테터 같은 생명 과학자를 취재한 글을 묶어 책으로 냈다. 국내엔 ‘카오스’ 외에 ‘천재(리처드 파인만 평전)’ ‘빨리 빨리-초스피드 시대의 패러독스’ ‘아이작 뉴턴’ ‘임포메이션’ ‘제임스 글릭의 타임’이 출간됐다. ‘뉴욕타임스 수학’은 공저. ‘임포메이션’은 인간과 우주에 담긴 정보 역사와 이론을 다루며 정보혁명의 의미를 캐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