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동방신기 최강창민, 9월 결혼 “인생 함께하고픈 사람”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 2020.06.12 16:34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본명 심창민)이 9월 결혼을 발표했다.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9월 결혼을 발표했다. 최강창민 인스타그램
12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최강창민이 오는 9월 5일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게 되었다”며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해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등 결혼식과 관련된 세부 사항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SM은 “최강창민은 앞으로도 동방신기 멤버이자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좋은 활동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앞둔 최강창민에게 많은 축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강창민은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 편지를 올려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직접 알렸다.

자필 편지에서 그는 “(여자친구와) 믿음과 신뢰를 주고받으며 좋은 관계로 지내왔고 자연스레 이 사람과 앞으로의 인생을 함께하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돼 더위가 끝날 무렵인 9월에 식을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께 더 보답할 수 있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동방신기의 창민이 되려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의 결정을 응원해 주고 함께 기뻐해 준 동료 유노윤호와, 진심 어린 조언과 충고를 해준 소속사 관계자들에게도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최강창민은 2004년 동방신기 5인조로 데뷔해 아시아 전역에서 최고의 인기 아이돌 그룹으로 활동했다. 2010년부터 유노윤호와 2인조로 재편한 동방신기로 활동 중이다.

지난해 말 최강창민은 비연예인 여성과 교제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영실 기자 inews@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