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2490> 제6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8강전 제8보(110~129) 침착한 수, 백110
● 정대상 9단 (덤 6집 반) ○ 서봉수 9단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20.01.23 19:13
비세를 의식한 정 9단은 흑●△(마지막 수)로 끊고 백마를 몽땅 잡으려한다. 그러나 서 9단은 별로 놀라는 모습이 아니다. 중앙에서 타개할 때부터 이런 강수를 각오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때 백110으로 뻗은 것이 침착한 수였다. 정 9단이 111로 백A의 장문을 방지하자 서 9단은 112로 흑 모양의 엷음을 찔러간다.

정 9단은 113으로 두 점 머리를 두들기며 공격을 계속했으나, 이미 그 몸짓은 공허할 뿐이다. 순간 백114로 빈삼각으로 꼬부리자 흑의 약점만 오히려 백의 칼끝에 노출되었다. 백114로 <참고도> 백2로 젖히다간 흑3~7의 회돌이를 당해 백마가 위험해진다. (8-3)

<참고도>
흑115로 버티어보지만 백116으로 뚫고나오자 오히려 흑이 괴롭다. 흑마가 못살았기에 흑은 이 수가 뼈에 사무치게 아프다. 이젠 흑119를 기다려 백120, 126으로 끊는 수가 있어 타개가 가능한 것이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