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문화시설 총괄 PM(Project Manager)에 이용관

박지현 기자 | 2019.08.13 18:46
부산시는 오페라하우스와 부산국제아트센터의 설계·시공·운영 등을 컨트롤하는 정책고문인 ‘문화시설 총괄 PM(Project Manager)’으로 이용관(사진) 재단법인 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2022년 완공되는 오페라하우스·부산국제아트센터의 공간 계획, 운영 프로그램과 부산 지역 공연장 재배치·조정 등 시 문화시설 전반을 컨트롤하기 위해 부산문화회관 대표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 대표를 적임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문화시설 총괄 PM의 임기는 오페라하우스, 국제아트센터의 운영 주체가 구성되는 시점까지다. 필요할 경우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시설 총괄 PM은 10명 내외의 관계 전문가로 소협의회를 구성하고 오페라하우스와 국제아트센터의 공간 계획, 운영 전반에 걸쳐 정책 제안을 한다. 최근 오페라하우스 기술분과위원회에서 제기한 공간 계획 등 설계 재검증과 설계변경 제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박지현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