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로맨틱펀치X배희관 밴드X밴드 마리슈X밴드 플래그 31일 부산에 뜬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2019.05.29 18:05
장애인도 불편함 없이 즐길 수 있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ㆍ장벽이 없는) 축제인 ‘페스티벌 나다’가 부산에서 피날레를 장식한다.

(페스티벌 나다 2019 부산)
올해 제8회를 맞는‘페스티벌 나다’(NADA Art & Music Festival)는 오는 5월 31일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열린다. 5월 2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춘천을 거쳐 부산에서 그 여정을 마무리한다.

페스티벌 나다는 청각장애인이 라이브공연을 즐기고, 비장애인이 장애 아티스트의 꿈을 함께 공유하는 특별한 다원예술 축제로 다양한 감각을 사용한 독특한 문화예술프로그램을 통해 다름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장애 인식 개선을 주도하고 있다.

이날 낭만파 로큰롤밴드 로맨틱펀치, 평창 패럴림픽 피날레를 장식했던 배희관 밴드, 부산 출신 인기 인디밴드 플래그, 홍대를 대표하는 러블리 슈가팝 밴드 마리슈가 함께하는 본 행사에는 청각장애인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라이브 공연이 대형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미디어아트로 시각화된다.

(페스티벌 나다 2019 부산)
또 무대 위의 수어 통역은 단순한 가사 전달을 넘어 공연의 리듬과 뮤지션의 거친 숨소리까지 역동적으로 표현하며 실시간 자막서비스와 함께 청각장애인의 관람을 보조한다. 특히 나다 뮤직페스티벌에서만 볼 수 있는 우퍼 조끼와 진동 스피커를 통해 청각장애 관객이 라이브 공연을 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페스티벌 나다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인 암전공연은 참여뮤지션들이 모두 한곡씩 진행하며 시각이라는 감각이 제한된 상태에서 남은 감각만으로 공연에 집중하게 만든다. 장애가 “감각의 상실‘이라는 부정적인 시각이 아닌 ”다름“으로 공감되어지는

또 이번 공연에는 장애, 비장애 작가들의 협업 프로젝트가 라이브 비디오 퍼포먼스, 인터렉티브 미디어아트, 데이터 비주얼라이제이션을 통해 실시간 시각화 되어 공연의 재미를 더하고 깊은 예술적 감동을 전한다. 이번 협업 프로젝트에는 장애 예술가 박경묵, 한부열 작가의 실시간 VJing과 라이브 페인팅을 송주형, 우진 등 미디어 작가가 함께했다.

부산에서 열리는 축제 수익금 전액은 부산에 소재한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복합문화센터에 전달된다.

한편, 나다 뮤직페스티벌의 티켓은 비장애인은 예스 24공연, 장애인은 네스트나다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우퍼조끼와 진동쿠션 예약 등의 배리어프리 관련 문의는 02-998-0209(오전9시~오후10시) 통해 가능하다.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