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라이브’ 성동일-장현성-신동욱-이시언, ‘선배 라인’ 배우 군단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2018.03.20 14:18
tvN ‘라이브’ 성동일부터 이시언까지, ‘선배 라인’ 지구대 경찰들의 막강 활약이 기대된다.

(사진=tvN )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지난 2회 말미, 한정오(정유미 분)-염상수(이광수 분)의 지구대 첫 근무가 시작되었다.

이와 함께 한정오-염상수와 근무하는 각양각색 지구대 경찰들의 등장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홍일지구대 대장 기한솔(성동일 분), 1팀장 은경모(장현성 분)를 비롯해, 사수 라인 최명호(신동욱 분), 강남일(이시언 분) 등.

먼저 성동일이 맡은 기한솔은 홍일지구대의 대장이다. 성과와 팀 내 단합을 적절히 조율할 줄 아는 합리적인 인물. 지구대는 예방이 우선시되어야 하는 곳인 만큼, 굳이 성과를 위해 무리한 일을 벌이지 않는다. “제 몸 먼저 지켜야 국민의 안전도 지킨다”고 강조하며, 각양각색 지구대원들을 포용한다. 성동일의 맛깔스러운 연기가 사람 냄새나는 기한솔 캐릭터를 만들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장현성은 홍일지구대 1팀장 은경모를 연기한다. 기한솔에 이어 서열 2순위로, 현장 실무를 진두지휘하는 인물.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팀원들을 압박한다. 괄괄한 성격으로 좋게 말하면 카리스마가 있고, 나쁘게 말하면 냉혹하다. 믿고 보는 연기력의 장현성이 은경모 캐릭터에 어떤 인간적 매력을 입힐지, 관심을 모은다.

신동욱은 의리에 죽고 사는 경찰 최명호를 맡았다. 성과와 승진보다는 의리와 사명감을 내세우는 인물. 자기 일도 잘하고 성격도 좋으니, 모든 부사수들이 그와 한 조가 되기를 희망하고, 그를 존경한다. 훈훈한 외모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신동욱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시언은 신동욱과는 반대되는 캐릭터. 동료는 남이라고 생각하는 경찰 강남일을 맡았다. 강남일은 가족을 지키기 위해 경찰이 된 인물이다. 무슨 일이 있어도 칼퇴근이 원칙이며, 모든 행사와 뒤풀이는 남의 일이다. 차갑고 예민하고 가끔 냉정해 다들 조심하며, 열정적인 부사수 한정오를 귀찮아한다. 기존의 유쾌함을 벗은 이시언의 연기 변신이 눈길을 모은다.

개성 강한 경찰 캐릭터들의 활약과 빈틈없는 배우들의 연기가 지구대 이야기를 꽉 채우고 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