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 “배기가스 조작 혐의”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 부착 디젤차량 21만 대 이상 유통”
이영실 기자 sily1982@kookje.co.kr | 2022.06.29 08:04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현지시간으로 28일 현대·기아자동차의 현지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
현대 기아차 본사 사옥
검찰은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유로저스트)와 협력 하에 헤센주 경찰과 프랑크푸르트 검찰, 룩셈부르크 수사당국 소속 인원들을 투입해 증거와 통신 데이터 등을 확보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와 부품업체 보르크바르너그룹은 불법으로 배기가스를 조작한 혐의(사기와 대기오염)를 받고 있다. 두 업체는 2020년까지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을 유통했다는 게 검찰 측 입장이다. 이 장치로 이들 차량의 배기가스정화장치가 일상에서 수시로 가동이 크게 축소되거나 꺼져 뚜렷하게 허가된 이상의 산화질소를 내뿜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한다.

고객에게는 이들 차량이 2008∼2015년 ‘유로5’ 기준 내지 환경 기준이 한층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검찰은 지적했다.

적발된 차량은 현대기아차 전모델 1.1ℓ, 1.4ℓ, 1.6ℓ, 1.7ℓ, 2.0ℓ, 2.2ℓ 디젤 엔진 부착 차량이다. 엔진제어소프트웨어는 보쉬와 보르크바르너 그룹 산하 부품업체 델피가 생산했다.

독일 검찰의 수사 소식이 알려지자 현대·기아차의 주가는 약세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29일 주당 가격은 전일보다 1만500원 하락한 17만5500원에, 기아차는 5000원 떨어진 7만6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