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유엔 "아프간 지진으로 집 2000채 파괴… 사상자 추가될 듯”

김미주 기자 mjkim@kookje.co.kr | 2022.06.23 08:06
1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아프가니스탄 강진 피해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아프가니스탄 팍티아주 가야 마을에서 지진이 발생한 후 구조대원과 현지 주민들이 파손된 가옥을 조사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라미즈 알라크바로브 유엔 인도주의 아프가니스탄 상주조정관은 22일(현지시간) 화상 브리핑을 통해 “거의 2000채의 주택이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알라크바로브 조정관은 “아프가니스탄의 평균적인 가족 규모가 최소 7∼8명이고 한 집에 여러 가족이 사는 경우도 있다”며 현재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피해가 커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별도의 성명을 내고 “비극적인 사상자 수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지진에 아프가니스탄 당국과 유엔 산하기구 등이 현장에서 수색과 구조를 돕고 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알라크바로브 조정관은 “유엔은 잔해 밑에 깔린 사람들을 꺼낼 도구를 갖고 있지 않다”며 “이러한 작업은 대부분 사실상의 당국(탈레반)에 의존해야 하지만, 그들도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례적인 폭우와 추위를 고려할 때 재난 피해자들에게 비상 대피소를 제공하는 게 가장 시급한 우선순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크 부대변인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와 다수의 NGO(비정부기구)가 보건의료팀과 의약품, 의료장비를 지진이 발생한 파크티카주와 호스트주에 배치했다.

세계식량계획(WFP)은 이미 1900만 명이 식량 불안정 상태에 놓인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번 지진으로 식량난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했다.

앞서 아프가니스탄 남동부 파크티카주에서는 이날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해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당국은 발표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