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신청서 서명 …함께 제출 예정

터키 반대엔 “해결할 수 있을 것…낙관한다”
이영실 기자 sily1982@kookje.co.kr | 2022.05.18 08:15
스웨덴과 핀란드가 17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신청서에 서명했다.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과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무장관은 이날 나토 가입 공식 신청서에 서명했다고 AP, AFP 등외신은 전했다.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이 17일(현지시간) 수도 스톡홀름 외무부에서 자국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신청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린데 장관은 스톡홀롬에서 신청서에 서명 후 “스웨덴에 최선의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하피스토 장관도 이날 의회가 정부의 나토 가입 결정 승인 후 나토 가입 신청서에 공식 서명했다.

스웨덴과 핀란드 정부가 나토 가입 신청을 하기로 발표한 지 각각 하루와 이틀 만이다. 두 나라는 오는 18일 나토 가입 신청서를 함께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웨덴과 핀란드는 오랜 군사적 비동맥주의 정책에 따라 중립적 입장을 지켜왔다. 그러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나토 가입 문제에 대한 논쟁이 촉발됐고, 결국 나토 가입 신청 결정으로 이어졌다.

러시아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당장은 터키의 반대가 주요 장애물로 거론된다.

나토에 가입하려면 나토 30개 회원국의 이들 나라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나토 회원국 대다수는 양국 가입을 환영하지만 터키는 반대하고 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이날 “건설적인 논의를 통해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핀란드와 스웨덴이 터키의 지지를 받을 확보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밝혔다.

스웨덴과 핀란드는 이미 터키 관리들을 만나기 위해 터키에 대표단을 보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