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美 토크쇼의 ‘전설’ 래리 킹, 코로나19로 사망

조주연 인턴기자 | 2021.01.23 23:43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전설적인 미국 토크쇼 진행자이자 미국 CNN방송의 간판 토크쇼 진행자였던 래리 킹(본명 로렌스 하비 자이거)이 23일(현지시각) 향년 8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이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사망했다.연합뉴스 제공
래리 킹이 설립한 오라미디어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 회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진행자, 그리고 친구인 래리킹이 87세를 일기로 이날 아침 로스앤젤레스 시더스시나이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말했다.

래리 킹은 코로나19에 확진돼 병원에 입원해 있다는 사실이 지난 3일 알려졌다. 래리 킹은 최근 몇 년간 폐암, 협심증 등으로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심장질환, 당뇨병을 앓고 있어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졌을 때 많은 이들이 우려했다.

래리 킹은 63년 동안 라디오를 비롯한 텔레비전, 디지털 미디어 등 플랫폼 전반에 걸쳐 폭넓게 방송 활동을 진행했으며, 지난 1985년부터 약 25년 동안 미국 CNN 방송에서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했다. 또한 그는 1988년 재정 능력이 부족하거나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들을 위해 심장 치료 자금을 지원하는 자선단체인 ‘래리 킹 심장재단’을 설립해 모금 활동을 진행하기도 했으며, 2010년 아이티 지진 이후 아이티 구호 방송을 진행해 기금을 모금하는 등 적극적인 사회활동을 펼쳤다.

러시아 관영 러시아 투데이(RT) 방송 보도본부장 마르가리타 사모니얀은 래리 킹의 사망 소식에 대해 “엄청난 손실”이라며 “래리 킹은 세계 TV 방송의 전설이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대단한 유머 감각을 가진 섬세하고 멋진 사람이다. 할말이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조주연 인턴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