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뉴욕 동물원서 호랑이 코로나19 감염

디지털뉴스부 기자 | 2020.04.06 08:40
코로나19 감염된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호랑이.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A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국 내에서 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이자, 전 세계적으로 호랑이가 확진 판정을 받은 첫 사례라고 동물원 측은 밝혔다.

감염이 확인된 호랑이 ‘나디아’는 4살된 말레이시아 호랑이로, 지난달 27일부터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측과 미국 농무부(USDA)는 ‘나디아’와 함께 지내는 다른 호랑이와 사자 등 6마리도 감염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들은 동물원 직원으로부터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브롱크스 동물원은 지난달 16일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문을 닫았다.

브롱크스 동물원의 수석 수의사는 “매우 주의를 기울이며 호랑이에 대해 검진을 실시했다”며 “코로나19의 실체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물원 측은 증상을 보인 동물들이 모두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지난 2월과 3월 홍콩에서는 개와 고양이가 사람으로부터 코로나19에 전염됐으며, 벨기에에서도 애완 고양이가 주인으로부터 옮아 확진된 사례가 보고됐다. 구은지 인턴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