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일본, 조만간 한국·미국·중국·유럽서 온 외국인 전면 입국 거부

총 73개 국가·지역으로 늘어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20.03.31 21:02
- 태국 등 동남아 7개국도 포함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한국과 중국, 미국 그리고 유럽 거의 전역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고 31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북미의 미국과 캐나다가 입국 거부 지역에 추가된다. 유럽에서는 영국과 그리스 등이 추가돼 거의 전역이 입국 거부 지역이 된다. 동남아시아에선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7개국이 새로 입국 거부 지역이 된다.

한국과 중국은 입국 거부 대상이 일부 지역에서 전역으로 확대된다. 현재 한국의 경우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대해서만 입국 거부 조치가 취해진 상태다.

또한 아프리카, 중남미, 중동의 일부 국가도 포함해 입국 거부 대상은 모두 73개 국가·지역으로 늘어난다고 NHK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49개 국가·지역에 대한 추가 입국 거부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입국 거부 조치가 취해지면 최근 2주 이내 대상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일본에 입국할 수 없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