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북한 노동자 송환에…베이징 문 닫은 북한식당도 나와

中 상당수 식당은 정상 영업, 편법 신분변경·취업 많은 듯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9.12.25 19:54
최근 유엔 제재에 따라 해외의 많은 북한 노동자가 본국으로 철수한 가운데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도 문을 닫은 북한 식당이 나왔다.

25일 연합뉴스가 찾아간 베이징의 한 북한 식당은 ‘평양랭면’(냉면) ‘쟁반국수’ 등 메뉴 안내 옆 출입문이 잠겨 있었다. 바이두(百度) 등 지도 앱에서 이 식당을 검색하면 ‘이미 폐점했다’고 나온다. 한국인이 비교적 많이 사는 차오양(朝陽)구 왕징(望京)지역에서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이 식당은 지난 23일께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종업원 철수가 이 식당이 영업을 중단한 결정적 계기로 추정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이 규정한 북한 노동자 송환 시한은 지난 22일이었다.

최근 동남아에서도 북한 노동자들이 속속 철수하면서 많은 북한 식당이 폐업했다.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과 관광지 시엠레아프 등지 북한 식당 6곳이 지난달 30일 일제히 문을 닫았으며, 태국에서도 북한 식당 2곳이 최근 1, 2개월 사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만 명 북한 노동자가 있는 중국은 동남아와 온도 차가 있다. 북·중 교역거점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 일부 식당이 북한 노동자 송환 시한을 앞두고 폐점했지만, 베이징·상하이에서는 여러 북한 식당이 정상으로 영업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중국에서 북한 노동자 전면 철수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북한이 지난해부터 노동자 체류 신분을 변경해 법적으로 문제가 없게 만들었고, 중국도 이 같은 편법 취업을 사실상 묵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북한 노동자들은 ‘회원국은 자국에서 수입을 올리는 모든 북한 국적자를 북한으로 송환해야 한다’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규정을 피해 유학, 연수, 교육 등 다른 목적 비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은 상황에서 송환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중국 여러 지방정부는 북한의 값싼 노동력에 많이 의존해 북한 노동자를 대거 돌려보내기 힘들다. 다만 중국은 공식적으로는 안보리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편, 중국·러시아는 지난 16일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 초안에서 북한 노동자 송환 조항 해제 등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