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미국 실무협상 앞두고 북한 석탄·섬유제재 유예 카드 만지작

인터넷 매체 복스, 소식통 인용…“영변 핵시설 해체 등의 대가로 36개월 유예 협상안 제시 전망”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2019.10.03 20:23
- 최근 北의 SLBM 발사 놓고는
- “트럼프에 한미연합훈련 취소
- 약속 지키란 신호일 가능성 커”

미국이 이번 주말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앞두고 ‘영변+α’를 대가로 북한의 핵심 수출 품목인 석탄·섬유 수출 제재를 36개월간 보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미 인터넷 매체 복스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복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난 6월 말 판문점에서 만났을 때 종전선언과 한미연합훈련 취소도 약속했다고 보도했다.

복스는 이날 협상을 잘 아는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 실무협상 테이블에 미국이 내놓을 협상안과 관련해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검증 가능하게 해체하고 아마도 북한의 우라늄 농축 중단일 것 같은 또 다른 조치를 취하는 대가로 미국이 북한의 석탄·섬유 수출 제재를 36개월간 유예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복스는 북한이 이러한 미국의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불분명하다면서 미국 협상팀이 이를 협상의 시작점으로 삼아 북한의 반응을 볼 수도 있고 협상 개시 전에 제안을 바꿀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방안은 지난 7월에도 보도된 적이 있다. 당시 백악관 논의에 밝은 소식통발로 북한이 영변을 폐기하고 핵동결을 하면 미국이 북한의 석탄·섬유 수출 제재를 12∼18개월 유예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당시 국무부는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이 방안에는 미국이 무게를 둬 온 비핵화 최종 상태에 대한 정의와 로드맵 마련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

복스는 같은 보도에서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나선 배경을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회동 당시 김 위원장에게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약속한 바 있다고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복스는 “SLBM으로 보이는 미사일 시험발사는 북한이 진전 부족에 화가 났다는 신호이고 타당한 이유가 있을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지난 6월 판문점에서 종전선언 및 3차 정상회담 이후 수 주 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약속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연합훈련이 소규모로 진행된다고 여러 참모가 보고하자 이에 동의하고 훈련을 진행하도록 했다는 게 복스의 설명이다. 보도 내용 중 ‘3차 정상회담’은 판문점 회동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북한이 외무성 대변인 기자문답 형식으로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따라서 북한의 SLBM 발사는 부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속한 것을 이행하라’는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일 수 있다고 복스는 분석했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