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부산 숙원 맑은 물 공급 ‘물꼬’…의령과 상생 협약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지역민 깨끗한 식수 확보
취수지 피해 예방 최우선, 농산물 구매 등 상생 도모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2024.04.15 20:34
부산시와 경남 의령군이 맑은 물 공급을 위한 상생협력에 첫 발을 내디뎠다. 부산의 30년 숙원인 ‘안전하고 깨끗한 식수 공급’이 물꼬를 텄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2일 의령군을 찾아 낙동강 취수원 다변화 사업의 의령지역 취수원 개발예정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 자리에는 양재생(오른쪽 세 번째)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도 함께 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지난 12일 의령군청에서 의령군과 ‘낙동강 유역 맑은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상호 협력하고, 사업 추진에 있어 영향지역 주민 지원과 농업 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하는 내용의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당일 의령군을 전격 방문한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태완 의령군수가 참석, 협약서에 서명했다.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맑은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은 1991년 이른바 ‘페놀 사태’ 이후 부산과 동부 경남 주민의 먹는 물 불안을 해소하고자 이들 지역의 취수원을 다변화하는 것이다. 의령과 창녕의 강변여과수와 합천 황강의 복류수를 하루 90만t 취수해 부산과 동부 경남(창원 김해 양산 함안)에 각각 42만t, 48만t을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환경부는 지난해 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에 관한 용역을 했고, 이를 통해 취수지역 지하수위 저하를 최소화하고 창녕함안보 상류 지역 강에서 취수함으로써 취수 안정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부산시는 의령군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식수 공급 문제에 물꼬를 터 향후 사업 추진에 주춧돌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시는 의령군과 함께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취수지역 농민의 피해예방책을 최우선으로 마련하고, 의령군 농산물 구매 지원 등 다양한 상생발전 방안을 추진한다. 시는 2028년 건립 예정인 시 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연간 200억 원 규모로 취수지역 농산물 구매를 지원할 예정이다. 취수지역 농민이 안정적인 판로를 구축하기 위한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모색한다.

박 시장은 이날 협약식 후 취수지역 농민 지원과 피해 예방 대책을 세밀하고 촘촘하게 마련하고자 의령군 취수원 개발예정지를 찾아 현장을 살펴봤다. 박 시장은 “의령군의 소중한 물을 나누기 위해서는 취수지역 주민의 동의가 최우선이기 때문에 이를 위한 충분한 주민 지원과 농가 피해 예방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며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농업용수 부족이 예상되면 취수를 중단하는 등 주민의 피해 방지와 지원을 위해 의령군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