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양산시, 시민축구단 2024년 창단

최근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 보고회에서 창단 로드맵 확정
2025년 k4 리그 데뷔
축구인구 저변 확대, 스포츠 마케팅 강화. 시민 화합 고취 등 효과 기대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2023.03.30 17:25
경남 양산시 시민축구단이 2025년 K4 리그에 데뷔한다.

양산시민축구단 창단과 관련한 전문기관의 최종 용역 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있다. 양산시 제공
양산시는 2024년 K4 축구단을 창단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지난 29일 나동연 시장, 체육회, 축구협회 등 관계자 등이 참석한 양산시민축구단 창단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진 후 이같은 창단 로드맵을 확정했다.이날 보고회에서는 축구단 창단 및 운영에 따른 예산 및 우수선수 확보, 유소년 축구팀에 대한 지원 등 창단과 관련한 세부적인 사항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또 용역내용에 대한 참석자의 질의와 답변 및 토론도 이뤄졌다.

시는 용역을 토대로 2024년 축구단을 창단하고 2025년 K4 리그에 참여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우수 시민축구단 벤치마킹, 관련 조례 제정, 선수단 구성 등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K4 리그는 대한축구협회가 운영하는 우리나라 4부 축구 리그(세미프로)다.

K3 리그와 함께 프로 리그인 K1∼K2와 동호인 리그인 K5∼K7 사이에서 허리 역할을 담당한다. 시는 시민 축구단이 축구인구 저변 확대와 함께 스포츠 마케팅 강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민 화합 및 자긍심 고취, 애향심 함양 등 유·무형의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김성룡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