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HD현대중공업 협력사 외국인 근로자 지원부서 신설

동반성장인력지원부 신설해 내달부터 운영
인력 수급 및 정착 안전관리 고충상담 등 지원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2023.03.30 15:09
HD현대중공업이 사내 협력사 외국인 근로자 지원 전담 부서를 신설하는 등 종합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사에 취업한 외국인 근로자들이 현대중공업 구내식당에 마련된 글로벌 식단 부스에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음식을 접시에 담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다음 달부터 운영되는 ‘동반성장인력지원부’는 외국인 인력 수급 및 정착 지원, 안전관리 지원, 행정 지원, 통역 및 고충 상담 등을 맡는다.

HD현대중공업 사내 협력사에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태국 등에서 입국한 기술 인력 580여 명이 취업했다. 또 사내 협력사는 올 연말까지 1500여 명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앞서 HD현대중공업은 ‘외국인지원센터’를 업계 최초로 사내에 설립해 운영 중이다. 센터에는 8개 국어 통역 요원들이 활동하며 현장 곳곳에서 의사소통을 돕고 있다. 또 외국인 근로자 모두에게 기숙사를 지원하고, 한식이 입에 맞지 않거나 종교적 이유로 특정 식재료를 먹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올해 1월부터 글로벌 식단과 간편식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안전을 위해 실습·체험형 교육을 확대했으며, 외국인 근로자의 산업안전 예방 교육과 조기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조선업 외국인 근로자 상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D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사내 협력사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정기적인 기량 진단과 보수 교육을 시행하고, 취부·용접 자격시험 관리를 강화하는 등 기술 역량 향상에도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미포조선도 HD현대중공업과 비슷한 수준으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연말까지 외국인 700여 명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