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청년 일자리정책, 주거·복지·금융과 결합해야”

김덕열 부산청년정책硏 이사장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2023.01.19 19:38
- 지역 졸업생 구직 환경조성 중요
- 취업에 필요한 단기 주거시설 지원
- 구인-구직자 양쪽 목소리 반영돼야

지난 대선을 전후해 청년층의 표심 잡기에 정치권이 열을 올린다. 거대 양당은 지도부 구성에서부터 주요 정책 결정에 청년 정치인을 참여시키면서 청년정책을 앞다퉈 내놓는다. 하지만 봇물처럼 나오는 청년정책에도 불구, 청년들은 생활 현장과 동떨어진 대책이 많다는 데 입을 모은다.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소 이사장이 19일 청년 일자리 정책의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부산의 대표 청년정책 연구기관인 ㈔부산청년정책연구원 김덕열(43) 이사장은 “정치권과 정부, 지자체가 더 나은 정책, 더 좋은 정책을 경쟁적으로 마련하다 보니 현장의 세심한 목소리가 반영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특히 구직만 되면 청년 문제가 해결된다는 단편적인 접근에서 벗어나 주거와 복지, 금융 문제까지 고려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야 청년들의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19일 부산진구 부전동에 있는 연구원에서 만난 김 이사장은 “부산지역 대학 졸업반 학생 중 부산 외 지역에서 온 학생 수천 명이 졸업하고 나면 부산을 빠져나간다. 대부분은 이들이 부산에 이들이 원하는 일자리가 없어서 돌아가고, 그래서 양질의 일자리만 확충되면 이들을 붙잡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하지만 졸업생들은 일자리 만큼이나 중요한 게 구직을 위한 환경 조성이라고 말하더라”고 했다.

그는 “많은 졸업생들은 원룸 등 기존 주거시설은 계약기간이 1년 이상이어서 졸업 이후 취업을 준비할 2~3개월짜리 주거지를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결국 졸업하고 갈 데가 없어 부산을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 취업을 준비하면 자연스레 수도권 일자리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 부산지역 대학과 지자체가 이들에게 취업에 필요한 단기 주거시설을 지원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기숙사 일시 제공, 취업 대상 청년의 단기 임대차 계약 지원도 대안이 될 수 있고, 빈집을 매입해 청년단지 등을 만들어 저가에 임대하는 방안도 있다고 본다”고 제안했다.

자녀 넷을 둔 김 이사장은 정책 마련부터 지원까지 청년 문제를 정부와 지자체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것을 탈피하고 청년과 정부·지자체의 가교 역할을 하자는 취지로 2018년 비영리민간단체인 연구원을 만들었다. 현재는 부산시와 16개 구·군의 청년정책 성과를 분석하고 평가하는 연구를 매년 진행한다.

부산 혜광고와 동아대를 나와 경남 김해시에 있는 두남화학을 경영하는 김 이사장은 구인자의 입장도 청년 정책에 반영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청년을 필요로 하는 기업인들은 배제되고 일자리가 필요한 청년에만 정책이 맞춰져 있다 보니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이 생길 수 있다고 본다”며 “구인처와 청년 구직자 쌍방의 목소리가 정부와 지자체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데 앞장서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청년 구직 모델도 청년 일자리 정책에 포함이 돼야 하고, 채용 과정에서도 청년들의 업무 태도나 능력 등을 살펴본 뒤 정식 고용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이를 위해 연구원 내 정책아카데미를 개설해 지역 청년 기업인과 전문가를 모아 현장의 청년 일자리 실태와 대책 등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직접 구인·구직 네트워크를 만들어 일자리 문제를 모니터링하고자 지난해에는 ‘2022 부산 청년일자리PLUS 채용박람회’를 주최하기도 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많이 본 뉴스]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