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완전 개통 동해선, 국내 최초 선로배분시스템 도입

고속철 수준 안전설비 등 국산 철도 신기술 총투입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 2021.12.28 16:45

  
부울경 메가시티를 연결하는 주요 교통망인 동해선이 28일 완전개통됐다. 부산 부전역에서 울산 태화강역까지 76분이면 갈 수 있어 두 도시가 일상 생활·경제권으로 묶이게 됐다. 2024년에는 서울 청량리에서 부전을 연결하는 준고속열차인 KTX이음(중앙성~동해선)이 운행될 예정으로 동해선이 부울경의 핵심 교통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점을 고려해 동해선에는 국산 신기술이 총 투입돼 안전성과 편리성을 개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울산 태화강역에서 열린 동남권 4개 철도건설사업 개통식을 마친 뒤 울산 태화강에서 부산 일광 구간을 운행하는 광역전철을 타고 주민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철도공단은 동해선 신설 8개 역사(좌천 월내 서생 남창 망양 덕하 개운포 태화강)에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을 설치했다고 이날 밝혔다. 스크린도어는 레이저거리 측정장치를 통해 승객이 열차를 안전하게 타고 내릴 수 있게 돕는다. 1단계 부전~일광 구간에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지 않아 부산시와 철도공단은 1단계 구간 설치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동해선에는 열차 운행 중 사고 예방을 위해 고속철 수준의 안전설비가 마련됐다. 먼저 터널 내 열차 진입 시 경보 울림, 점멸을 통해 작업자가 안전장소로 대피하는 터널 경보장치가 설치됐다. 낙석 등 선로 내 추락물을 감지해 사전에 대형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지정물 검지장치도 도입됐다. 겨울철 폭설로 인한 결빙을 방지하기 위한 히팅장치도 갖췄다. 4세대 무선통신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한 국산시스템인 철도통합무선망(LTE-R)도 구비돼 열차와 관제센터 간 초고속 무선통신을 사용했다. 철도도연구원과 공동개발해 원천기술을 확보한 레일체결장치도 설치됐다. 이 장치는 전량 외국제품을 사용해왔다.

국내 최초로 선로배분시스템도 도입했다. 그동안은 수작업으로 선로를 배분하고, 열차 운영 계획을 수립했지만 이 시스템 도입으로 신속한 조정이 가능하게 됐다. 사고 시 인명 피해 위험이 높은 터널 내 화재에 대비한 피난유도시스템도 갖췄다. 운행 중 터널에 화재가 발생하면 배연설비와 연동돼 유도등이 자동으로 점멸돼 승객을 대피 방향으로 안내하게 된다.

박형준 시장은 “동해선은 가덕도신공항과 연계한 광역교통망 구축과 동남권 발전의 기폭제인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개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출퇴근 시간대 운행 간격 축소 등을 통해 두 도시의 교통 편의를 증진하겠다”고 말했다. 장호정 기자 lighthous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당신의 워라밸 점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