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요양병원 또 집단감염…31일까지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

市 코로나 선제검사서 10명 확인…학원·마트 등 영업제한시간 해제
최승희 기자 | 2021.01.24 21:54
부산시가 25일 0시부터 일주일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을 2단계로 완화했다. 지난달 15일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한 지 40일 만이다. 모임과 행사 제한 인원이 50명 미만에서 100명 미만으로 완화되고, 학원 영화관 마트 등 일반관리시설의 영업제한 시간(밤 9시~다음 날 새벽 5시)이 해제된다.
24일 부산 금정구 부곡요양병원에서 종사자 1명과 환자 9명 등 10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돼 의료진들이 확진자들을 음압병동으로 이송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시 김선조 기획조정실장은 “25일부터 31일까지 거리두기 수준을 2단계로 완화하고, 이후에는 설 연휴 포함 정부의 거리두기 단계 결정과 연계해 조정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산발적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지만, 발생 규모가 감소하는 등 현재 방역체계로 안정적인 관리가 가능하다고 판단한다. 최근 일주일(17~23일) 부산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9명으로, 직전 일주일(36명)과 비교해 절반 가까이 줄었다. 깜깜이 감염은 14%에서 21.5%로 다소 늘었지만, 감염재생산지수는 1.08에서 0.48로 크게 감소했다.

2단계가 적용되면 행사·모임 인원 제한이 50명 미만에서 100명 미만으로 확대된다. 결혼식장 장례식장 인원 제한도 똑같이 적용된다. 학원·교습소, 영화관, PC방, 독서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일반관리시설의 영업제한시간이 해제되고, 목욕장업은 사우나와 한증막 운영이 허용된다. 또 프로스포츠는 10% 이내로 관중 입장 가능하고, 종교활동은 좌석 수의 20% 이내 인원 제한을 두고 정규예배와 미사, 법회 등을 개최할 수 있다.

이날 부산 신규 확진자는 23명 발생했다. 이 가운데 10명은 금정구 부곡요양병원 종사자(1명)와 환자이다. 시 방역당국의 고위험시설 선제검사에서 발견됐으며,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자가 발생한 3병동에 대해 코호트 격리를 검토한다. 이 외에는 가족 간 감염이 6명, 해외입국자 1명, 확진자 접촉 1명, 감염원 불상이 5명이다. 경남에서는 11명, 울산에서는 2명이 추가됐다. 대부분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다. 최승희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