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코로나19로 후각·미각 상실 환자, 동아시아권에서 제일 적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2021.01.23 13:22
동아시아지역이 코로나19로 후각과 미각 상실을 경험한 환자 비율이 가장 낮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3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 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학 교실 김진엽 교수팀은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국내외 논문 55개에 실린 환자 사례 1만352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이 분석에 사용한 논문은 동아시아 지역 관련 7개, 유럽 지역 관련 35개, 북미 지역 관련 8개, 중동 지역 관련 5개였다.

분석 결과 동아시아 지역 연구 논문에서 소개된 환자 중 후각 상실 비율은 25.3%였고, 북미 지역은 41.8%, 유렵과 중동지역은 각각 57.5%, 59.8%에 달했다.

미각 상실도 동아시아 지역에서는 19.4%로 가장 드물게 나타났다. 북미 지역 46.2%, 중동 지역 47.9%, 유럽 지역 53.1%였다.

연구팀은 이처럼 지역별·시기별로 코로나19 증상이 상이하게 나타나는 현상은 인종 간 체내 ACE2 효소(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효소) 종류 차이 혹은 시간의 흐름에 따른 바이러스 변이 때문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