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추석날 부산 신규 확진자 18명…목욕탕 등 확산 우려

이동윤 기자 dy1234@kookje.co.kr | 2020.10.01 14:45

부산에서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 방역당국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도 상당수 포함된 점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부산시는 1일 오후 1시 기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2명, 해외 입국 2명, 접촉자 14명 등 확진자 18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확진자의 경우 병원과 목욕탕 등 다중이 오가는 시설에서 발생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423번과 429번 확진자는 42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금정구에 있는 평강의원을 이용했다.

424번과 425번 역시 42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각각 평강의원을 다닌 환자의 보호자와 직원이다. 이로써 평강의원 관련 확진자는 4명이다.

426번, 430번은 확진자의 동선에 있는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지난 21일부터 27일 사이 부산 북구 그린코아 목욕탕 또는 헬스장을 이용하면서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으로 시 방역당국은 추정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 중 8명은 기존 확진자의 가족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431번과 432번은 현재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433번과 437번은 각각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동윤 기자 dy1234@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