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1일 신규 확진자 77명…방역당국, 지역 간 이동 예의주시

이동윤 기자 dy1234@kookje.co.kr | 2020.10.01 10:23
선별진료실. 제공=연합뉴스

일일 확진자가 하루 만에 두자릿 수로 내려왔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명절 이동을 통한 지역 간 감염에 대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추석인 1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7명 늘어 누적 2만3천889명이라고 밝혔다.

77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67명, 해외유입이 10명이다.

이 같은 결과는 검사 수 자체가 대폭 줄어든 영향도 있다. 검사 건수가 절반에 가까운 45% 정도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70명대는 적지 않는 수치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0명, 경기 17명, 인천 3명 등 수도권이 50명이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잇따르며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76명)보다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대다수를 차지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6명, 경북 5명, 충남 3명, 대구·충북·전남 각 1명이다.

국내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8월 중순 이후 한때 4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300명대, 200명대, 100명대로 줄며 서서히 감소하는 흐름을 보였다.


이동윤 기자 dy1234@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