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거제 이수도, 모노레일 등 갖춘 ‘관광 힐링섬’ 된다

市 관광공사·남명산업개발 협약, 등대전망대·야외조각공원 등 210억 투입 2023년 조성 완료
박동필 박현철 기자 feel@kookje.co.kr | 2020.09.24 19:45
낚시로 유명한 경남 거제 이수도가 놀이와 체험시설을 다양하게 갖춘 관광 힐링섬으로 거듭난다.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24일 거제시 공공청사(고현동) 회의실에서 남명산업개발㈜과 이수도 관광시설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권순옥 관광공사 사장과 이병열 남명산업개발 회장이 참석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남명 측이 모두 210억 원을 투자해 거제시 장목면 이수도에 ▷관광열차모노레일(60억 원) ▷등대전망대 미술관 박물관(100억 원) ▷야외조각공원(20억 원)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 기간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다.

6인승 관광열차모노레일은 복선 2km에 열차 10대를 운용하는 방식이다. 등대전망대는 카페테리아, 핑거푸드, 휴게공간, 미술관, 자연사박물관, 침향박물관, 아트숍 등 복합시설로 건립된다. 야외조각공원은 공원입구와 연결돼 등산로의 지루함을 덜어 주게 된다. 하늘전망대, 바다정원을 테마로 자연경관과 다양한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사업이 완공되면 이수도를 찾는 연간 탐방객 수가 현재의 배가 넘는 40만 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수도 관광모노레일은 계룡산 거제관광모노레일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권순옥 거제관광공사 사장은 “섬 밖에서는 유람선을 즐길 수 있고, 안에서는 모노레일을 이용해 섬 구석구석을 볼 수 있는 몇 안 되는 관광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열 남명산업개발 회장은 “쪽빛 바다에 떠 있는 이수도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가까이서 체험할 수 있도록 최고의 힐링 시설로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이수도는 장목면 시방리 선착장에서 도선으로 10여 분 거리에 위치한 8만2500㎡의 유인도다. 낚시와 함께 섬 주민이 만든 ‘1박3식’ 체험으로 유명하다. 

  박동필 박현철 기자 feel@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