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낙동강 통합물관리 보고회 열렸지만…갈등 계속

환경부·5개 지자체 등 영상회의…취수원 지역 주민 반대입장 여전
이종호 하송이 기자 | 2020.08.13 20:15
- 시민단체도 수질 개선 대책 요구

환경단체와 일부 경남지역 주민의 반발로 무산됐던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연구 중간보고회’(국제신문 지난 6일 자 1면 등 보도)가 지난 12일 영상회의로 열렸다. 환경부는 이후 공론화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할 계획인데, 취수원지역 주민과 환경단체가 여전히 반발해 향후 진행과정이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13일 부산시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지난 12일 영상회의에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등 5개 광역지자체와 취수원으로 거론된 경북 구미 안동, 경남 합천 창녕 관계자, 전문가 주민대표 연구용역진 환경부 관계자 등이 참가했다. 이날 발표된 내용은 이미 알려진 낙동강 수질 분석 결과 및 개선 방안, 낙동강 유역 안전한 물 다변화 방안과 함께 지역 지원방안이 담겼다. 지역 지원방안으로는 ▷상·하류협력사업 신설 ▷수계기금 지원 확대 ▷취수원 지역 현안사업 및 주민 지원 ▷지역상생기금 조성 및 지원 등이 거론됐다. 광역지자체 5곳은 대체로 중간보고안에 동의하고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견을 내놓았으나 취수원으로 거론된 기초지자체는 크게 반발했다. 창녕군은 “지하수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지역주민은 반대한다. 주민 동의 없는 추진은 안 된다는 원칙을 지켜달라”고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합천군 역시 “취수 반대”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시민단체 역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구미지역 전문가와 시민단체는 “구미와 대구는 수질이 같으므로 구미로 취수원을 이전하는 것은 안 된다”며 극렬하게 반발했다. 경남지역 시민단체도 “보 개방을 비롯해 낙동강 수질개선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 없이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결론만 내놨다”며 반발했다. 환경부의 온라인 중간보고회가 알려지자 지역주민도 반대하고 나섰다. 합천군민 800여 명은 14일 환경부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전문가와 주민대표 등이 참여하는 자문단 회의 등을 거쳐 의견을 수렴하고, 최종안을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에 상정하는 순서로 추진되는 것으로 안다”며 “부산시도 취수원이 있는 기초지자체 지원·설득 방안을 계속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호 하송이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