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오페라하우스 재원 ‘숨통’…부산항만공사(BPA) 지원 방안 찾았다

건립금 500억 부담 계획, 기재부 반대로 무산 위기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 2020.07.07 22:35


- 시·해수부 “실시협약 변경해
- 사업비 지원 근거 마련 추진”

부산시가 해양수산부와의 실시협약 수정을 통해 부산항만공사(BPA)가 시에 약속한 오페라하우스 건립 지원금이 집행되도록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시협약을 문제 삼아 BPA의 공연장 건립비 지원을 막아온 기획재정부의 반대 논리가 무력화되면 오페라하우스 건립 재원 확보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시는 해수부와 2016년 12월 체결한 ‘부산항 항만재개발사업지 내 공연장 건립 실시협약’의 내용을 수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실시협약 중 ‘오페라하우스 부지는 해수부가 무상으로 제공하고, 상부구조물 건립 비용은 부산시가 전액 부담한다’는 취지의 문구를 ‘부산시와 해수부가 공동으로 오페라하우스를 건립한다’는 문구로 변경한다는 것이다.

이는 기재부가 2016년 실시협약을 근거로 BPA가 시에 오페라하우스 건립금을 일부 지원하는 계획을 반대하고 나선 데 따른 조처다. 앞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2018년 11월 BPA로부터 오페라하우스 건립금 800억 원을 지원받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당시 양측의 양해각서에는 ‘800억 원’이라는 구체적인 금액이 명시되지 않았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실제로 해수부가 지난해 말 기재부에 제출한 북항재개발사업계획변경(안)에는 ‘BPA가 오페라하우스 건립금으로 500억 원을 쓰겠다’고만 돼 있다. 이마저도 기재부의 반대에 막혔다. 기재부는 시와 해수부의 2016년 실시협약 내용을 근거로 “오페라하우스 건립비를 BPA가 지원하는 계획은 불가하다”고 해수부에 통보했기 때문이다. 오페라하우스 건립이 재정 확보라는 벽에 또다시 부딪혀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자 시와 해수부는 실시협약 내용을 변경해 기재부의 반대 논리를 피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시는 실시협약 내용만 수정되면 BPA가 약속한 오페라하우스 건립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협약 변경에 별다른 법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 다만 BPA의 지원금 규모는 예단할 수 없다. 최소한 해수부가 지난해 변경안에 명시한 500억 원은 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시는 오 전 시장이 공언한 대로 800억 원까지 지원받기를 바란다.

오페라하우스 건립비는 총 2500억 원이며, 이 중 1000억 원은 롯데그룹이 이미 낸 기부금으로 충당한다. 300억 원은 시가 연내 지방채를 발행해 마련하며, 이렇게 확보된 1300억 원으로 내년 말까지는 공사가 중단 없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늦어도 내년에 실시협약 내용 변경과 BPA의 예산 배정이 완료돼야 2022년에도 공사를 이어갈 수 있다. 오페라하우스는 북항 재개발지 2만9542㎡에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된다. 2022년 완공 예정이었으나 1년 더 늦춰질 전망이다. 2018년 5월 착공했으나 오 전 시장 취임 후 사업 전면 재검토 등 우여곡절을 겪어 현재 공정률은 10%에 그친다.

박정민 기자 link@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