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경찰,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사전 구속영장

다음 달 2일 영장실질심사 예정
박정민 이승륜 기자 | 2020.05.28 22:28
오거돈(사진) 전 부산시장이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로에 섰다. 부산경찰청은 28일 형법상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오 전 시장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산지검이 곧장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오 전 시장은 이르면 다음 달 2일 부산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초 업무시간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했다. 오 전 시장은 이후 잠적했다가 지난 22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애초 경찰은 이 사건에 적용할 법리를 검토하면서 지난해 제기된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보강 수사한 뒤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경찰은 구속영장에 지난 4월 성추행 혐의만 특정했다. 오 전 시장의 올해 성추행 혐의가 중하고 이외 추가 혐의 등을 수사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제추행 혐의 이외 의혹의 혐의 입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오 전 시장이 자신이 시인한 성추행 건 외 다른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에서 경찰이 오 전 시장을 압박하는 취지로 구속영장 신청이라는 강수를 뒀다는 분석도 나온다. 만일 오 전 시장의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신병을 확보한 경찰의 보강수사에도 탄력이 붙는다. 반면 구속영장이 기각되면 경찰의 추가 의혹 수사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박정민 이승륜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