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법원, 임금체불 고소에 앙심 전 직원 협박한 업자에 벌금 200만 원 선고

박정민 기자 | 2020.05.28 22:12
임금체불을 고소했다는 이유로 전 직원의 성매수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한 50대 조경업자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10단독 이성진 부장판사는 협박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1심이 인정한 범죄사실을 보면 A 씨는 직원이었던 B 씨가 임금체불로 부산노동청에 자신을 고소했고, 빌려준 돈을 갚으라고 민사소송을 걸었다는 이유로 좋지 않은 감정을 품었다. A 씨는 B 씨가 노동청 고소 사건에 아들을 증인으로 세우자 화가 나 지난해 8월 B 씨가 자신과 출장 갔을 때 성접대 여성을 불렀던 사실을 B 씨의 배우자와 자녀에게 공개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B 씨에게 18차례 보냈다. 또 지난해 12월 B 씨가 빚 독촉을 하고 자신의 배우자 통장을 압류했다는 이유로 B 씨의 집 앞에 찾아가 욕하며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 부장판사는 “범행 횟수가 다수이고 협박 내용도 가족에게 성매수 사실을 알리겠다는 것이라 불량하다”면서도 “다만 실제로 협박 내용을 실행하지 않았고 벌금형 외에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말했다.

박정민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