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구포 가축시장 철거 보상두고 전·현직 상인회장 쌍방고소전

“보상금 높게 나오도록 손 썼다” 전 회장이 부산지검에 고발하자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2020.05.28 22:13
- 현 회장 “무고죄로 맞고소 할 것”

지난해 부산 북구 가축시장(일명 개시장) 철거과정에서 현 상인회장이 보상금 액수가 높게 나오도록 비리를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현 상인회장 A 씨가 이 같은 부정을 저질렀다고 전 상인회장 B 씨가 부산지검에 접수한 고발장을 이관받아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북부서는 지난 25일 B 씨를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마쳤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A 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B 씨는 지난해 시·구와의 가축시장 폐쇄 협상에 나섰던 A 씨가 가축시장 영업 중단에 따른 보상금을 받는 과정에서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한다. B 씨는 “A 씨가 보상 대상이 아닌 사람을 대상에 포함시키고, 물건을 빌려주는 방법으로 대상자의 보상금 감정 액수가 높게 나오도록 손을 썼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A 씨는 “사실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한다. A 씨는 “올해 상인회장에 취임한 뒤 상인회 개혁을 추진했는데 전 상인회장 측이 이에 반발해 빚어진 일”이라며 “가축시장 보상 과정에는 아무런 부정이 없었다. B 씨를 무고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맞섰다. 보상금은 시비와 구비로 마련했으며 총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해 우여곡절 끝에 가축시장 상인회와 협상을 마무리한 북구는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북구 관계자는 “가축시장 보상은 독립된 감정사가 진행한 2차례 감정을 토대로 이뤄졌다. 현재로서는 발견된 문제가 없다”며 “향후 경찰 수사 결과를 보고 대응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