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방대본, 오늘부터 ‘어린이 괴질’ 감시·조사 체계 가동

박기백 기자 71_back@kookje.co.kr | 2020.05.25 15:35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미국과 유럽 등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어린이 괴질’(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현황 파악 및 대응을 위해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25일부터 감시 체계에 들어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연관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에 대한 감시 및 조사 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괴질’은 지난 4월 유럽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23일 기준 13개국으로 확산했다.

이 질환은 보통 4세 이하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인 ‘가와사키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20대 성인 환자가 나오기도 했다. 이 질환에 대한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해외 발병 사례를 토대로 전문가 자문을 거쳐 어린이 괴질에 대한 정의와 신고 절차 등을 마련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만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에게서 38도 이상의 발열 상태가 24시간 이상 지속하고 혈액 검사 결과 염증 증상이 확인되거나 두 개 이상의 다기관 장기 침범이 확인돼 입원해야 하는 중증 상태일 때 다기관 염증 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또한 염증의 원인이 되는 다른 병원체가 확인되지 않으며, 최근 코로나19 감염의 증거가 있거나 발병 전 4주 이내에 코로나19에 노출력이 있는 등 3가지 조건에 모두 부합하면 이 질환에 해당한다고 방역당국은 말했다.

방역당국은 각 의료기관에 환자 중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의심할 만한 사례가 있으면 즉시 당국에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파악된 환자들의 임상 정보를 공개할지 여부 또한 검토 중이다.

정 본부장은 “환자들이 확진된 이후 어떤 지병(기저질환)이 있었고, 어느 정도의 중증도를 보였는지 등 치료 내용 관련 임상 정보를 수집한 상황”이라며 “데이터의 정확성 검증과 클리닝을 거쳐 현재 임상정보활용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정보 보안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위원회 심의를 거쳐 자료 공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기백 기자 71_back@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