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오거돈 피의자 소환 14시간만에 포토라인..."죄송하다"만 반복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2020.05.22 22:10

  
22일 경찰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14시간 만에 포토라인에 선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서정빈 기자

22일 성추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의자 조사 14시간 만에 포토라인에 선 뒤 취재진의 질문에 거듭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날 오후 10시께 부산경찰청 1층 출입구 앞에서 오 전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 특히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사퇴 시점을 조율했느냐”는 질문에 오 전 시장은 “죄송하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이후 오 전 시장은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질문하자 “그건 없는 것으로”라고 짧게 대답한 뒤 “그간 입장 표명은 안 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답하고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타고 떠났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의 진술 내용과 그간의 수사내용을 종합 판단해 필요할 경우 오 전 시장의 추가 소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