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소상공인 지원금 신청 첫날 7993명(6일 오후 6시 기준) 접수…혼란은 없었다

신청자 몰려 서버 다운 대비해 마스크 5부제와 같은 방식 적용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 2020.04.06 20:04
- 오늘 출생년도 끝자리 2, 7 대상
- 17일부터 동 주민센터서도 접수

부산시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역 영세 소상공인에게 지급하는 긴급민생지원금 신청 첫날, 8000명에 육박하는 소상공인이 몰렸다. 부산시는 6일 오후 6시 기준 7993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업이 2754건으로 가장 많고, 음식점업이 1270건, 학원을 비롯한 교육서비스업이 744건, 제조업이 542건, 부동산업(임대업 제외)이 450건, 운수업이 385건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구가 978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진구 891건, 동래구 693건, 북구 578건 순이다.

시는 이날부터 구·군 홈페이지에 개설된 민생지원금 신청 페이지를 통해 민생지원금을 접수하기 시작했다. 초기에 신청자가 대거 몰릴 것을 우려해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같은 방식을 적용했다. 6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 6인 대상자만 신청이 가능해 다행히 서버가 다운되는 등의 문제는 벌어지지 않았다.

인터넷 접수는 구·군청 운영시간과 관계없이 24시간 가능하고, 매일 0시 기준으로 신청 가능 대상자가 변경된다. 7일 0시부터는 신청 대상자의 출생연도 끝자리가 2, 7로 변경되는 것이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17일부터는 동주민센터에서도 접수를 받는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지난해 연 매출액이 3억 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현금 100만 원을 지급한다. 대상자는 약 18만5000명으로 추산된다. 지원금 지급 시기까지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어야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지원 기준에 대한 형평성 문제도 제기된다. 지원 기준이 지난해 연 매출액이어서 당장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사업장은 대상에서 누락되는 반면, 코로나19로 매출이 오른 일부 사업장은 지원 대상에 포함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과 소규모 무역업을 하는 A 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입국 제한으로 매출이 사실상 0원임에도 지난해 매출이 3억2000만 원이어서 지원 대상이 안된다”며 “코로나로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을 지원한다면서 정작 이 같은 경우는 못 받는 게 말이 되느냐”고 지적했다.

하송이 기자 songya@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음식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