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동아대 3월 말까지 온라인 강의

부산대 경성대 등도 시행 검토, 동서대 도서관·영화박물관 휴관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 2020.02.27 19:33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지역 대학들이 수업을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거나, 개강 추가 연기를 검토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동아대는 개강일인 다음 달 16일부터 2주간 모든 강의를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한다고 27일 밝혔다. 학사 일정을 고려하면 개강을 추가로 연기하기 어렵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 내린 결정이다. 조만간 온라인 수업 영상을 촬영해 학내 ‘가상대학시스템’에 탑재할 예정이다.

부산대와 경성대 부산외대도 동아대처럼 개강 초기에 수업을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 중이다. 영산대는 개강일을 다음 달 16일로 미룬다고 공지했다. 동서대도 관련 대책을 논의 중이며, 글로벌스포츠센터 민석도서관 임권택영화박물관 등 인근 주민도 많이 이용하는 시설은 당분간 휴관하기로 했다.

부산가톨릭대는 확진자가 교내에서 나오거나 다녀갈 경우를 대비해 교직원들이 재택 근무 중이며, 재택 근무가 끝나는 다음 달 6일 개강연기나 온라인 강의 도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4년제 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도 회원 대학에 개강을 더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교육부가 지난 5일 대학에 4주 이내 범위로 개강을 연기하라고 권고한 이후 전국 4년제 대학 193곳 가운데 176곳(91.2%)이 1, 2주 범위로 개강을 연기했다. 3주 이상 개강을 연기한 대학은 없었지만, 최근 전북 우석대가 처음으로 개강을 4주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정철욱 기자 jcu@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