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기장군 소각 작업 중 불 낸 70대 화상 치료중 결국 숨져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2020.02.26 12:24
부산 기장군의 한 경작지에서 소각 작업을 하다가 불을 낸 70대가 치료 중 숨졌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지난 25일 오전 10시 금정구 한 병원에서 화상 치료를 받던 70대 남성 A 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24일 오후 5시15분 기장군 정관읍 한 텃밭에서 잡초 등 쓰레기를 태우려다가 관리 소홀로 불을 냈다. 인근 야산으로 옮겨붙은 불은 0.06㏊를 태우고 40분 만에 꺼졌다.

A 씨는 번진 불을 끄다가 몸에 불이 옮겨붙어 전신 화상 등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