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울산시, 수소전기차 1457대 보급…메카 입지 박차

2개월 이상 市 거주 시민·법인, 구매보조금 3400만 원 지원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2020.02.18 19:50
울산시가 수소전기차 메카로서의 입지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울산시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올 한 해에만 1457대를 보급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00대보다 1.5배 가량 많은 물량이다.

수소차를 구입하는 시민은 국·시비 구매보조금 3400만 원을 정액 지원받아 수소전기차 ‘넥쏘’의 기본 사양인 모던형은 3490만 원, 고급 사양인 프리미엄형은 382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 개별소비세 등 최대 660만 원 감면과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12월 25일까지이며 사업비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신청대상은 2개월 이상 울산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또는 법인 등이다. 구매자는 수소전기차 제조·판매사인 현대자동차 지점·대리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구매 가능 차량은 개인 1대, 기관·법인·단체는 5대로 제한하며 2년간 의무 운행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시 누리집(www.ulsan.go.kr)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말까지 수소충전소 7기를 가동하고 3기를 추가로 건립하는 공사에 착수한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7000대 보급과 수소 충전소 12기 확충으로 세계적인 수소전기차 중심 도시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까지 합하면 울산의 수소전기차 보급률은 전국의 18%를 차지할 정도로 이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며 “수소전기차 제조, 수소 생산, 공급망 확충 등 전 분야에서 수소 산업 경쟁력을 확보해 메카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