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한국GM 창원공장 해고자, 상황 호전땐 우선 고용키로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 2020.01.21 19:49
몸싸움과 고소·고발로까지 격화됐던 한국지엠(GM) 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 해고 사태가 노사 협의로 일단락될 전망이다. 해고된 한국GM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한국GM 관련 회사에 임시로 취업한 뒤 창원공장 상황이 호전되거나 일자리가 필요하면 최우선으로 고용될 예정이다.

한국GM 부사장과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장, 경남도 일자리경제국 과장, 정의당 여영국 의원, 한국GM 창원공장 정규직 노동조합과 비정규직 노동조합 등은 21일 오후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에서 이같이 협의했다.

이에 따라 매일 한국GM 창원공장 앞에서 진행되던 해고 노동자 복직 선전전과 무기한 천막 농성은 이번 주 내로 정리될 예정이다. 지난해 한국GM 창원공장 측은 물량 감소를 이유로 비정규직 노동자 585명을 대량해고해 논란을 야기했다.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