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일본서도 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20.01.16 14:17
일본에서도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16일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날 중국 우한에 머문 적이 있는 가나가와(神奈川)현 거주 30대 중국인 남성이 신종 바이러스성 폐렴에 걸린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남성은 증세가 회복돼 이미 퇴원했다. 일본에서 중국발 우한 폐렴 환자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중국인 남성은 우한에서 머물던 지난 3일 발열 증세를 호소했고, 6일 일본으로 돌아와 10일 입원했다가 15일 퇴원했다.

일본의 국립감염증연구소의 검사 결과, 해당 남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은 15일 나왔다. 현재 자택에서 쉬고 있는 남성은 발열은 없지만, 가벼운 기침을 하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그는 폐렴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화난(華南)수산도매시장은 방문하지 않았다고 밝혀, 우한에 머무는 동안 폐렴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우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3일 기준 우한 폐렴과 관련해 현재 41명의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중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화난수산도매시장에서 감염된 환자 중 일가족이 감염된 사례가 2건 발견돼 인간 대 인간 전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본 후생노동성은 우한 폐렴 감염이 확인된 남성과 가나가와현에서 동거하는 가족이나 의료 관계자에게서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감염 확대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앞서 태국 보건당국도 우한을 관광으로 방문한 60대 중국인 여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확인했다며 태국 첫 우한 폐렴 환자 발생 사실을 지난 13일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