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경남도 22일 ‘시네마디지털경남 2019’ 개최

3일간 다양한 장·단편영화 18편…CGV창원더시티점서 무료 상영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 2019.11.19 19:43
경남도는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시티세븐 CGV 창원더시티점 2관에서 경남예술영화제인 ‘시네마디지털경남 2019’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시네마디지털경남 2019’는 ‘경남, 미래의 영화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장·단편영화를 상영한다. 이 영화제는 도가 주최하고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과 시네마디지털경남 운영위원회가 주관한다.

이번 영화제는 ▷경남 초청 ▷국내 초청 ▷국내 프리미어 초청 ▷국내 신인 초청 ▷해외 초청 등 모두 5개 섹션으로 구성했다.

영화제가 아니면 쉽게 관람하기 어려운 장·단편영화를 섹션별로 총 18편을 무료로 상영된다. 올해에는 ‘경남 초청’ 섹션을 새롭게 마련해 경남의 감독과 배우를 만날 수 있다.

개막작은 22일 오후 7시 상영되는 경남 출신 배우 강길우 씨가 출연한 ‘명태’ 등 단편영화 4편이다. 상영이 끝난 후 배우 강 씨와 관객과의 대화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폐막작으로는 오는 24일 오후 7시30분, 배우 김윤석 씨의 감독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미성년’이 상영된다.

자세한 일정과 내용은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 홈페이지(www.gca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종호 기자 jhle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