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윤종서 중구청장, 뜬금없이 결백 주장 간담회…뒷말 무성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 위기
김미희 기자 | 2019.11.11 19:23
- 지역 정가 “언론플레이” 혹평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이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결백을 호소했다. 대법원의 최종 선고를 한 달여 앞둔 시점에서 열린 이날 기자간담회를 놓고 구 안팎은 물론 지역정가에서 뒷말이 무성하다.

윤 구청장은 11일 “다음 달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될 때까지 정상적으로 구정 활동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산이 허위로 신고된 사실을 알면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허위로 신고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기 때문에 이를 수정해야 할 법률상 의무가 없다”고 결백을 호소했다.

윤 구청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재산을 17억 원가량 축소해 신고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 9월 항소심에서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선고받아 상고했다. 윤 구청장의 정치적 운명을 가를 상고심 선고는 이르면 다음 달 10일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는 항소심 선고 이후 검정색으로 두발을 염색해 대외적으로 심기일전한 모습을 보였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 정치인은 “난데 없는 기자간담회 소식을 듣고 주민 대부분이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며 “이미 2심에서도 유죄를 받았는데 이제와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결백을 호소하는 모양을 취하는 것은 ‘언론플레이’ 아니냐”고 혹평했다.

이런 가운데 윤 구청장의 대법원 선고 일정이 다가오면서 지역정가에서는 벌써부터 중구청장 재선거를 준비하는 물밑 움직임이 감지된다. 만일 윤 구청장의 당선무효형이 연내 확정되면 내년 4월 총선과 중구청장 재선거가 같이 열린다. 이런 연유에서 국회의원과 구청장의 출마 여부를 저울질할 지역 인사들의 이름도 거론된다.

김미희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