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경남교육청, 학교운동장 유해성 검사 3년 간 전무

인조잔디·우레탄트랙 등 대상
이종호 최영지 기자 | 2019.10.15 20:08
- 여영국 의원 “17개 시·도 중
- 인천과 함께 2곳만 조사 안해”
- 교육청 “상당수 시설 이미 교체
- 검사 필요성 낮다고 봐” 해명

경남도교육청이 최근 3년간 학교 운동장 유해성 검사를 한 차례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의당 여영국(창원 성산구) 의원은 지난 7, 8월 전국 시·도교육청에서 받은 ‘최근 3년간 학교 인조잔디 및 우레탄트랙 유해성 검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5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경남도교육청, 인천시교육청 2곳만이 학교운동장 유해성 검사를 하지 않았다. 또 경남, 서울, 강원, 전북 등 4개 시·도교육청은 다른 교육청과 달리 ‘친환경 운동장 조례’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학교 운동장 우레탄트랙과 인조잔디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 유해물질이 검출돼 파문이 일었다. 이후 대부분 교육청은 2, 3년 주기로 인조잔디와 우레탄을 사용한 운동장에서 유해성 점검을 하고 있다.

여 의원은 “아이들이 뛰놀고 뒹구는 학교 운동장이 납 범벅, 유해 중금속투성이 일지도 모르는데 이렇게 관리를 소홀히 하는 것은 심각한 책임 방기”라며 “경남교육청과 인천교육청은 신속히 학교 운동장 유해성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초중고 운동장 중 인조잔디인 곳은 103곳, 우레탄은 63곳이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2016년 도내 133개 학교 운동장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지난 상반기까지 129곳을 마사토, 4곳을 우레탄으로 교체했다고 해명했다. 마사토 운동장은 조성할 때 흙 성분을 확인하므로 유해성 검사 대상이 아니고, 우레탄으로 교체한 학교에서는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체 이후 유해성 검사 필요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2020~2021년에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며 “친환경운동장 조성 조례는 내년 상반기까지 제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의 경우 인조잔디 운동장이 94곳, 우레탄 운동장이 90곳인데, 3년마다 유해성 검사를 하고 부적합 판정이 나면 마사토로 전환하고 있다. 그러나 유해성 검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한편 교육부는 올 7월 인조잔디 및 탄성포장재가 인증 상태를 유지하는지 3년마다 정기점검을 실시하도록 하고, 체육관 및 강당의 공기 중 미세먼지 유지 관리기준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학교보건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예고 했다.

이종호 최영지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