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울산에 수소 기반 건설부품연구센터 세운다

市·건설부품연구원 업무협약, 수소 굴삭기 등 공동사업 추진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 2019.10.15 20:07
울산에 수소 기술 연구를 기반으로 하는 건설기계부품연구센터가 들어선다.

울산시와 산업부 산하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은 15일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 설치를 포함하는 건설기계 수소 산업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 설치를 추진하고 울산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게 핵심이다. 이 밖에 수소 기반 건설기계 및 소재부품 분야 연구·개발(R&D) 협력 강화, 수소 산업 진흥사업 발굴, 지역 유관기관 협력 강화 등을 담고 있다.

건설기계부품연구원은 국내 최고의 건설기계 부품 분야의 전문 연구기관이다. 건설기계와 관련한 기술을 연구하고, 국내 건설기계산업의 진흥,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역량 확충을 지원하려고 다양한 사업을 한다.

지게차, 굴삭기 등 건설기계는 모두 27종으로 전국에 52만여 대가 보급돼 있다. 생산액은 2018년 기준 10조 원, 수출액은 69억 달러 규모로 수출 선도형 산업이다. 세계 시장 규모는 1845억 달러다. 울산에는 1만2400여 대의 건설기계가 보급돼 있다.

우리나라 건설기계 분야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연간 1만1677t으로 도로 외의 영역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총량인 2만9942t의 39%를 차지한다. 따라서 미세먼지 발생이 없는 수소 건설기계로 전환하면 대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수소 굴삭기, 수소 지게차 등 수소건설기계 보급과 양산 기반 확대,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건설기계 실증과 사업화 촉진, 수소 건설기계 분야 공동 사업 발굴 등 수소 건설기계 산업 발전을 도모한다.

윤종구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원장은 “수소 건설기계 산업은 실증과 기반 구축이 매우 중요한 분야”라며 “이번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수소 건설기계 산업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소 그린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선도해 나갈 건설기계부품연구원 울산연구센터가 조속히 설립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방종근 기자 jgbang@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