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거창구치소 이전 찬반투표 선거운동 오늘 시작

가정 방문 등 다양한 방식 이용, 내달 15일 선거 전날까지 가능
김인수 기자 | 2019.09.22 19:05
2011년부터 추진됐지만 주민 반대로 공사가 중단된 경남 거창군 거창구치소를 현 위치에 건립할지, 다른 곳으로 이전할지를 두고 다음 달 16일 실시하는 주민투표의 선거운동이 23일부터 시작된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투표법에 따라 군이 주민투표를 발의하는 23일부터 거창구치소 건립 위치와 관련한 투표 운동을 할 수 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거창군의회는 지난 17일 열린 임시회에서 주민투표 동의안을 처리했다.

주민투표 운동 기간은 선거 전날까지다. 주민투표 운동은 개별적으로도 자유롭게 가능하다. 도·군의원은 투표 운동이 가능하지만, 공무원이나 국회의원은 할 수 없다.

일반 선거에서 금지하는 호별 방문을 통한 선거운동도 주민투표에서는 가능하다. 하지만 오후 8시부터 오전 8시까지는 방문할 수 없고, 투표 운동과 관련한 야간 옥외집회도 밤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금지된다.

거창군에서 주민투표 시행은 처음이다. 투표구역은 군 전역으로 19세 이상 주민 중 투표인명부 투표인명부 작성기준일(투표일 전 22일) 현재 거창군에 주민등록이 된 사람은 투표할 수 있다. 선관위는 전체 투표인이 5만2000∼5만 3000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사전투표는 다음 달 11, 12일 오전 6시~오후 6시 진행되며, 투표일에는 오전 6시~오후 8시 투표할 수 있다. 주민투표는 전체 투표 수가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 1에 미달하면 개표하지 못한다.

군은 2011년 거창군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법조타운을 조성하는 사업을 유치했다. 이후 법무부는 2015년 12월 구치소 신축공사를 시작했으나, 법조타운에 구치소가 들어서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민, 지역단체 간 찬반 갈등이 빚어지면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김인수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