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영도구 기계식 주차장 운반기 내려앉아 주차 안내하던 60대 부상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 2019.09.16 07:59
기계식 주차장 운반기(팔레트)가 내려앉아 차량이 파손되고 사람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 영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10시55분 영도구 영선동의 한 교회 기계식 주차장에서 2층 팔레트가 내려앉았다.

이 사고로 당시 주차를 안내하던 교회 관계자 A(62) 씨가 팔레트 아래에 있다가 척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주차 중이던 차량도 일부 파손됐다. 다행히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다.

사고 당시 1층 팔레트에 주차하던 중 갑자기 2층 팔레트가 내려앉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주차타워 시설은 지난 7월 제작 설치돼 이날 아침에도 리프트가 올라간 후 내려오지 않는 등 일부 고장이 나기도 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운전자, 시설 제작업체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배지열 기자 heat89@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