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경찰관 명절 경남서 순찰차 태워달라 음주 난동 체포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2019.09.15 10:59
명절 기간 부산의 한 경찰이 경남에서 술에 취해 순찰차를 태워달라고 난동을 피우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부산경찰청은 모 경찰서 파출소 소속 A 경위를 감찰 조사한 뒤 인사 조치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지난 13일 새벽 1시30분께 경남 함안군 도로에서 술에 취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A 경위는 “순찰차를 태워달라”고 요구했다가 거부 당하자 경찰관을 때렸다.

이에 경찰은 A 경위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경남 함안경찰서로 넘겼다. 이승륜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