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김해공항 확장 기본계획 발표 연기는 안전문제 발견 탓”

민주당 김정호 “ADPi 용역 때 수요예측 등 조사 오류 확인, 야산절취 의견도 KDI와 엇박자”
박동필 정유선 기자 feel@kookje.co.kr | 2018.07.11 19:26
- 국토부 “기존 입장 변함 없어
- 여론수렴·검토에 2, 3개월 지연”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의 기본계획 용역 결과 발표 지연은 지역 여론 수렴 때문이라고 밝힌 국토교통부의 입장과 달리 가덕도 신공항의 입지 용역을 맡았던 ADPi(파리공항엔지니어링)의 안전성 조사 등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결과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김해을) 의원은 11일 김해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국토부 고위 간부를 만나 김해공항 확장과 관련된 기본계획에 대한 현황 보고를 받았다”며 “이 자리에서 국토부 측은 8월 초 예정이던 ‘기본계획 용역 결과 발표가 최소 2, 3개월 지연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지역 여론 수렴이 더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의원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박근혜 정부 때 실시한 김해공항 입지 발표에 하자가 있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무관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토부 간부를 통해서도 2016년 6월 당시 입지 용역을 맡은 ADPi의 용역 결과 내용에 중대한 하자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겠지만) 당시 ADPi의 안전성, 수요 예측 조사 등이 잘못된 게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안전성 문제와 관련해 ADPi와 김해공항 확장 기본계획의 예비타당성 조사(2016년 10월~2017년 4월)를 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엇박자를 우선 지적했다. ADPi는 당시 김해 장유 쪽으로 활주로를 신설하는 ‘V’형을 제시하면서 인근 야산을 절취할 필요가 없다고 발표한 반면 최근 KDI 측은 안전 문제를 감안해 오봉산·임오산·경운산의 일부를 절취해야 한다고 밝혔다는 것.

공항 수요예측 조사도 잘못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ADPi는 당시 2046년도 김해공항 이용객을 연간 3800만 명으로 잡았지만 지금의 김해공항 수요가 연간 20% 증가 추세를 감안하면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여러 문제를 검증하기 위해 국토부를 상대로 김해공항 확장에 따른 조사단을 꾸리는 게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KDI 예타 보고서가 공식적으로 산정한 비용에는 절취비가 빠져 있다. 다만 참고사항으로 절취할 경우 총사업비를 언급해 놓은 수준”이라며 “국토부는 항공항적 검토 등을 통해 장애물을 반드시 절취 안 해도 운행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판단 하에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또 “새로운 이슈가 많이 제기됐고, 검토에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기본계획 수립이 일정 기간 늦춰지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인정하면서 “하지만 현재로선 기존 입장대로 김해공항 확장을 추진하는 데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박동필 정유선 기자 feel@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