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부산 환경단체 "무분별한 낙동강하구 교량 3곳 건설 안돼"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 2018.05.23 14:12
부산시가 낙동강 본류 통과 교량 3곳의 건설을 추진하자 환경단체가 무분별한 개발 저지에 나섰다.

 부산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환경단체는 22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낙동강 하구 생태보전 및 난개발방지 부산시민연대(낙동강 하구 시민연대)’ 발족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낙동강 하구 시민연대는 “5월 22일 세계 생물 다양성의 날을 맞았음에도 부산은 생물다양성의 가치와 종보전을 기념하기보다는 생태계 파괴로 인한 생물종 개체수 감소나 멸종 위기를 걱정해야 할 상황이다”며 “낙동강 하구의 무분별한 개발로 을숙도를 중심으로 한 핵심보전지역만 남아있고 나머지는 개발압력에 밀려 생물종 감소, 상류 둔치나 서낙동강 수계로의 이동으로 나타난다”고 말했다.

 시는 향후 개발 수요 증가에 따라 교통수요 해소를 위해 대저대교(강서구 식만동∼사상구 삼락동)를 비롯해 엄궁대교(강서구 대저동∼사상구 엄궁동), 사상대교(강서구 봉림동~사상구 감전동) 등 3개교 신설을 추진 중이다. 대저대교는 지난해 11월 롯데건설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실시설계 중이다. 대저대교와 엄궁대교는 2024년, 사상대교는 2026년 완공 예정이다.

 낙동강 하구 시민연대는 낙동강 본류 통과 교량 건설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우선 3개 신설 교량에 대한 통합 점검을 벌이고 조례로 규정된 낙동강하굿둑 관리협의회 정상화, 시민참여 협의기구 구성, 교량별 환경영향평가 결과 분석 등의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부산환경운동연합 최수영 사무처장은 “시가 20년 전 세웠던 교량 건설 계획을 생태계 변화에 대한 분석 없이 그대로 추진한다”며 “교량은 기본적으로 철새의 이·착륙에 영향을 주고 특히 교각은 철새 보금자리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철저한 분석과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민희 기자 core@kookje.co.kr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