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 선출 영향력 가진 이사에 선물

12만원짜리 한우 기프티콘 줘
이준영 기자 | 2018.03.19 00:00
- 부산 사상서, 채용 청탁 판단
- 김영란법 위반으로 불구속입건

부산의 한 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을 선출하는 과정에서 입후보자가 선출 영향력을 가진 이사에게 선물을 제공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지역에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 이후 채용과 관련해 문제가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모 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 선출 과정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청탁을 한 혐의(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로 A 관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 관장은 지난해 10월 9일 관장 선출을 앞두고 같은 해 9월 29일 관장 선출 영향력을 가진 이사 B 씨에게 SNS 메신저로 12만 원 상당의 한우 기프티콘을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관장 선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발언권을 가지고 있었다. 당시 B 씨는 이 기프티콘을 받지 않은 뒤 당시 후보자이던 A 씨가 관장으로 선출된 이후 검찰에 고소했다. 경찰과 여성인력개발센터의 말을 종합하면 관장 선출 투표권은 이사 13명에게 부여돼 있다. 이 중 과반 출석에 출석 이사 과반이 찬성하면 관장으로 선출된다. 이번 선출 당시에는 7명이 참석해 4명이 투표했고 3명의 찬성을 얻어 A 관장이 선출됐다. 참석한 7명 이사 중 3명은 본인이 관장 후보자로 나와 투표권이 없었다. 경찰은 A 관장이 당시 관장 선출을 앞두고 자기에게 유리한 표를 얻기 위해 기프티콘을 선물한 것으로 보고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을 얻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 관장은 “현재 김영란법 위반은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사건을 언급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