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menu search

성폭력상담소협의회 “안희정 추가 피해자 있다”

공보비서·연구소 여직원 외 ‘동의 없는 성관계’ 제보 밝혀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2018.03.13 19:50
- 검찰, 관사·집무실 압수수색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게서 성폭력 피해를 당한 사람이 더 있다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측의 주장이 13일 제기됐다. 전성협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충남도 공보비서 김지은 씨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의 법적 대응을 돕는 단체다.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대책위원회와 성폭력상담소협의회 관계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이용우 기자
전성협과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 사건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앞서 두 사람 외에) 제보가 있고, 다른 피해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추가 피해자에 대해서 누구인지, 고소가 임박했는지, 누구와 관련 있는지 등은 말하기 곤란하다”면서 “다른 피해자를 지원하고 도울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또 성폭행을 폭로한 김 씨 등이 겪는 2차 피해와 관련 “추측성 이야기를 만들어내거나 전달하는 2차 가해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배복주 전성협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지은 씨가 방송에서 말씀했듯이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게 맞다. 우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추가 피해자가)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성폭력이 분명하냐는 질문에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라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비서실 등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관련기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